보도자료

또다시 다가온 지상파-유료방송 재전송료 진통

또다시 다가온 지상파-유료방송 재전송료 진통 해마다 평행선을 걸어온 지상파와 유료방송 업계의 재전송료 협상이 올해에도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는 브라질월드컵과 인천 아시안게임 등 굵직한 국제 스포츠 행사를 치르며 재전송료 협상의 전초전을 겪은 만큼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된다. 21일 유료방송 업계에 따르면 아직까지 구체적인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11월 중순을 전후로 지상파와의 재전송료 협상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상파가 현행 280원인 가입자 당 재전송료(CPS)의 인상을 요구할 것이란게 업계의 지배적인 시각이다. 지난해 지상파는 CPS를 350~400원 수준으로 올려줄 것을 요구했다. 유료방송 사업자의 가입자당 월매출액(ARPU)이 1만원 안팎인 상황에서 지상파 3사에 동일한 CPS를 지급해야 한다는 점까지 감안한다면 재전송료 부담은 상당하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지상파와 유료방송의 힘 겨루기에 시청자만 피해를 볼 것이라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지난 14일 열린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미방위) 국정 감사에서도 "시청자가 최종 피해자가 될 것"이란 의견은 다수가 공감한 바 있다. 시청자의 피해가 우려되는 부분은 크게 두 가지다. 첫번째는 양측의 협상 결렬로 송출 중단(블랙아웃)이 나타나는 것. 실제로 지난 2011~2012년 네 번의 블랙아웃이 발생했다. 기간은 짧게는 이틀에서 길게는 50여일로 차이가 있었지만 시청자가 느끼는 불편은 같았다. 또 다른 피해는 재전송료의 부담이 시청자에게 전가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경우 케이블 1위 사업자인 컴캐스트가 올 초부터 미시간·인디애나·아칸소 지역 가입자들에게 '브로드캐스트TV 수수료'라는 비용을 새롭게 청구했다. 이는 인상된 재전송료의 일부를 반영한 것으로 매년 급격하게 오르는 재전송료의 부담을 이기지 못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이다. 시장조사기관인 SNL 카간에 따르면 미국의 지상파 재전송료는 오는 2018년까지 매년 17%씩 오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30억2000만달러였던 재전송료 총액이 2018년에는 61억달러로 배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재전송료 문제는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기준이 없는 상태에서 지상파의 시장지배력이 남용돼 결국엔 시청자의 피해를 야기한다"며 "국민의 시청권을 진정으로 생각한다면 정부 차원의 역할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2014-10-22 DTV Korea

  • 좌로 이동
    • 소시모
    • 인터넷우체국
    • 디지털마당
    • ENJOY DTV
    • 방송통신위원회
    • 지상파직접수신 KBS공식블로그
    •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 한국전파진흥협회
    • kbs
    • mbc
    • sbs
    • ebs
    • SAMSUNG
    • LG
    • 하이마트
    • 소시모
    • 인터넷우체국
    • 디지털마당
    • ENJOY DTV
    • 방송통신위원회
    •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 한국전파진흥협회
    • kbs
  • 우로 이동